• 홈페이지 이용가이드
  • 1577-5445 콜센터 전화상담예약
  • 경력신고사전상담
  • 무료법률상담
  • 인증센터
  • 찾아오시는 길

KOCEA홍보관

HOME>협회소개>KOCEA 홍보관
상세보기
[언론 기사] 공정건설지원센터 본격 운영 적극 환영 관련 언론보도
  • 작성자 : 홍보팀
  • 작성일 : 2021-09-30 09:52:20
  • 조회수 : 117
[e대한경제 9월 29일 자]

건설기술인협회, ‘공정건설지원센터’ 운영 환영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김연태)는 건설기술인의 권익과 전문성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될 ‘공정건설지원센터’의 운영을 적극 환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18년 제정된 ‘건설기술인 권리헌장’에 따라 건설기술인은 업무수행과 관련해 발주자나 사용자로부터 부당한 요구를 받은 경우 이를 거부할 수 있다.

그러나 부당한 요구에 대한 개념과 구체성이 미흡한 탓에 선언적 의미에 그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국회와 정부는 건설기술진흥법 개정을 통해 ‘부당한 요구’의 판단기준과 위반 행위자의 범위를 명확히 했고, 국토교통부는 관련 업무를 수행할 센터를 서울, 원주, 대전, 익산, 부산 등 전국 5곳의 지방국토관리청에 설치해 지난 17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대표적인 ‘부당한 요구’는 △설계・시공 기준 및 설계도서, 시방서 또는 그 밖의 관계 서류의 내용과 맞지 않는 사항 △기성부분검사, 준공검사 또는 품질시험 결과 등을 조작・왜곡하도록 하거나 거짓으로 증언・서명하도록 하는 사항 △다른 법령에 따른 근무시간 및 근무환경 등에 관한 기준을 위반하는 사항 등이다.

건설기술인은 부당한 요구를 받은 경우 ‘공정건설지원센터’에 신고할 수 있으며,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센터에서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김연태 회장은 “공정건설지원센터의 설치・운영은 건설기술인의 권익과 전문성을 보장받고, 건설산업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이라며 “센터가 건설기술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남기자 knp@



[국토일보 9월 29일 자]

건설기술인협회 “공정건설지원센터 본격 운영, 적극 환영해”
건설기술인에 대한 부당 요구 확인 시 과태료 부과할 수 있어
5개 지방국토관리청에 설치… 건설기술인 권익보호 큰 걸음


[국토일보 김준현 기자] 건설기술인의 권익과 전문성을 보호하는 ‘공정건설지원센터’를 본격 운영을 두고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김연태)가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지난 2018년 제정된 ‘건설기술인 권리헌장’에 따라 건설기술인이 업무수행과 관련해 발주자나 사용자로부터 부당한 요구를 받은 경우, 이를 거부할 수 있도록 한 바 있으나, 개념과 구체성이 미흡해 선언적 의미에 그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관련기관 및 정부, 국회와 적극적으로 건설기술진흥법 개정에 앞장서 ‘부당한 요구’의 판단기준과 위반행위자의 범위를 명확히 했다. 이후 국토교통부에서는 관련 업무를 수행할 센터를 전국 5곳의 지방국토관리청(서울, 원주, 대전, 익산, 부산)에 설치해 지난 9월 17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대표적인 ‘부당한 요구’는 ▲설계・시공 기준 및 설계도서, 시방서 또는 그 밖의 관계서류의 내용과 맞지 않는 사항 ▲기성부분검사, 준공검사 또는 품질시험 결과 등을 조작・왜곡하도록 하거나 거짓으로 증언・서명토록 하는 사항 ▲다른 법령에 따른 근무시간 및 근무환경 등에 관한 기준을 위반하는 사항 등이다.

김연태 회장은 “공정건설지원센터 설치와 운영은 건설기술인의 권익과 전문성이 보장받고, 건설산업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센터가 건설기술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앞으로도 협회는 건설기술인의 위상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정건설지원센터는 1577-8221을 통해 신고할 수 있으며,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센터에서 과태료(1,000만원 이하)부과를 결정할 수 있다.

첨부파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