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페이지 이용가이드
  • 온라인 경력신고 안내 동영상
  • 경력신고 안내책자
  • 경력신고사전상담
  • 무료법률상담
  • 인증센터
  • 찾아오시는 길

KOCEA홍보관

HOME>협회소개>KOCEA 홍보관
상세보기
[협회 소식] 청년 없는 엔지니어링산업…‘미래도 없다’
  • 작성자 : 홍보소통센터
  • 작성일 : 2023-11-01 15:29:22
  • 조회수 : 455

청년 없는 엔지니어링산업미래도 없다



E&E포럼, 젊은 엔지니어 유입과 성장 기반 구축세미나 개최

2030세대와 솔직담백한 소통실행을 위한 협력 거버넌스 필요 




국내 엔지니어링산업이 고부가가치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정부와 산업계, 유관단체 등이 청년 엔지니어 유입과 이탈 방지를 위한 주체별로 추진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내 건설관련 협회들이 주축이 돼 엔지니어링산업과 건설기술인의 발전을 위해 구성한 E&E포럼(Engineering & Engineers Forum)1031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젊은 엔지니어 유입과 성장기반 구축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정우택(국민의힘) 국회 부의장과 김희국(국민의힘) 의원, 정일영(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이날 세미나에서 김한수 세종대학교 교수는 엔지니어링산업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젊은 엔지니어의 유입과 지속성장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제시했다.

 

정우택 국회 부의장은 건설엔지니어링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할 이때, E&E포럼이 숙의의 장을 마련했다오늘 나온 의견들을 토대로 정책과 법안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럼에 따르면 현재 건설현장은 20대 건설인력이 20년전 대비 74.9% 감소한 반면, 60~70대는 12.5배 증가하는 등 인력의 부족으로 은퇴한 인력을 다시 채용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주제발표를 맡은 김한수 교수는 그간 정부건설관련 기관단체들이 다양한 지원책을 시행해 왔으나 구체적 실천이 미흡했다결국 젊은 엔지니어를 유입하기 위해서는 건설엔지니어링 산업을 매력적으로 만들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책의 지속성과 협력적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의 방안으로 김 교수는 산업의 미래 성장 비전 제시 청년 유입을 위한 정책제도 개선 젊은 엔지니어가 일할 수 있는 근무여건 조성 엔지니어링산업 이미지 제고 등의 4대 추진전략과 14개 세부 추진 과제를 제시했다.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손병석 전 국토교통부 차관을 좌장으로 김명준 국토교통부 기술정책과 과장 안용한 한양대 교수 심은지 한국경제신문 차장 박춘하 종합건축사사무소 가람건축 대표이사 손영일 도화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성유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청년 엔지니어 유입과 이탈방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이날 세미나에서는 일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청년 엔지니어들이 ‘2030세대, 엔지니어링을 말한다를 주제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려주는 시간이 마련되어 소통의 의미를 더했다.

 

건설에 입문한지 1~8년차 3명의 엔지니어들은 적정공기 및 대가 현실화를 통한 업무환경 개선(김진희. 엔지니어링 분야) 소통 중심의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박재영. 시공분야) 젊은층의 탈건(脫建) 현상과 타 산업군에 비해 적은 청년지원 정책의 필요성(이아름. 자산운용사 근무) 등 청년세대들이 겪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와 해결방안을 공유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윤영구 E&E 포럼 공동대표(한국건설기술인협회 회장)오늘 세미나에서 제안된 의견들은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계기관에 건의하고 후속 토론회 개최, 자료집 발간 등 정책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붙임 : 4대 추진전략 및 세부 추진 과제



첨부파일 : E&E포럼 단체사진.jpg